Global Weeple HomeWeeple Home
NewsTown market bulletinTown informations bulletinTravelEducationColumnK-POPK-SPORTSYellowpage
ID저장
login
join us
 
“이런 냄새를 못 맡으면 치매 주의 하세요”
등록일자 2017-12-04 08:26
수정일자 2017-12-04 08:44
미국과학진흥협회(AAAS)가 운영하는 과학뉴스매체 유레크얼러트는 “미(美) 시카고대 외과 및 이비인후과 제이언트 핀토 교수팀 연구 결과, 박하·생선·오렌지·장미·가죽 냄새 중 0개 또는 1개만 맞춘 사람은 4개 이상 맞춘 사람에 비해 5년 내 치매에 걸릴 위험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난 29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57~85세 3000명을 대상으로 사인펜처럼 생긴 막대기 끝에 이 다섯가지 냄새를 묻혀 맞추게 하는 ‘단일 후각 식별 검사’를 실시했다.
5개의 냄새를 모두 맞춘 사람은 절반 가까운 48.7%였고, 4개를 맞춘 사람은 29.4%였다. 4개 이상이면 후각기능이 ‘정상’에 속하므로 78%가 정상 범주에 속했다. 2~3개를 맞춘 ‘후각 감퇴자’는 18.7%(3개 14%·2개 4.7%)였고, ‘후각 상실’로 판정되는 1개 이하는 3.3%(1개 2.2%, 0개 1.1%)였다.
이 검사 후 5년 뒤 치매 여부를 조사해 보니, 하나도 못 맞췄던 1.1%는 거의 모두 치매 진단을 받았다. 후각 상실 그룹(3.3%)은 78%였던 정상 그룹보다 치매 판정 비율이 2.13배 많았다.
핀토 박사는 “전체적으로 후각 상실 정도에 비례해 치매 발생 위험이 커지는 상관관계가 나타났다”며 “후각 기능 상실은 뇌에 중대한 손상이 발생했음을 알리는 강력한 신호”라고 밝혔다.
그는 “간단한 방법으로 치매 고위험군을 조기 발견해, 운동이나 생활방식 개선으로 예방·지연 활동을 유도할 수 있다”고 했다.
후각 기능 상실이 치매와 관계가 있다는 연구 결과는 이전에도 나온 적이 있다. 2014년엔 “후각기능에 장애가 있으면 5년 내 사망할 위험이 훨씬 커지며, 후각기능 상실은 심부전이나 암·폐 질환보다 사망 예측에 더 나은 결과”라는 논문이 나왔다. 펜실베이니아대 의대 연구팀도 노인 700여 명을 대상으로 16가지의 냄새를 구별하는 검사를 실시한 결과 치매의 전 단계인 가벼운 인지장애 때부터 후각 기능이 떨어지기 시작하며, 치매로 이어지면 후각 기능이 더 나빠진다는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 결과는 ‘미국노인병학회지’(JAGS) 최신호에 실렸다.
 [마틴 최 보도국장]



LA교차로     kyocharola@hotmail.com

[© WeepleWorld,Inc. & weeple.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운영 원칙
 (0 /300)
 
 
company notice customer center Weeple facebook Weeple twitter
 
Copyright 2012-2017. WeepleWorld, Inc. All rights reserved. AppStore Google 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