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Weeple HomeWeeple Home
NewsTown market bulletinTown informations bulletinTravelEducationColumnK-POPK-SPORTSYellowpage
ID저장
login
join us
 
세언협 공동성명서 발표 “조속한 국민투표법 개정 촉구”
등록일자 2018-02-08 13:21
세계한인언론인협회 “국민투표법, 정치 제물 삼지마라”
 
개헌관련 국민투표 시행 여부를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이 뜨거워지는 가운데 세계한인 언론인들이 더 이상 재외국민들의 기본권을 정치 제물로 삼지 말 것을 엄중히 경고했다.
 
지난 3일 세계한인언론인협회(회장 김소영·전용창. 이하 세언협)는 “국회는 국민투표법을 조속히 개정하라”는 공동성명서를 채택, “국회와 각 정당이 개헌논의에 상관없이 즉각적으로 국민투표법 개정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세언협은 “현재 대한민국 정치권은 ‘국민투표권 개정’을 볼모로 삼아 정치싸움을 벌이고 있다”며 “지난 4년간 재외국민 선거권 보장을 방치한 것도 모자라 위헌 결정이 난 국민투표법을 정쟁의 도구로 삼는 것은 재외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다”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성명서를 통해 “국민투표법 개정지연은 명백한 국회의 직무유기이고, 숭고한 국민 기본권의 침해”임을 분명히 한 세언협은 “재외국민의 권리를 도마 위에 올려놓고 당리당략에 이용하는 정치싸움에 엄중한 경고를 보내며, 대한민국 국회와 각 정당이 개헌논의에 상관없이 재외국민 유권자의 참정권을 보장하는 ‘국민투표법 개정’에 즉각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재외국민의 투표권을 박탈한 국민투표법 14조 1항은 지난 2014년 헌법재판소가 ‘헌법 불합치 판결’을 내려 2016년 1월부터 법적 효력을 상실한 상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와 관련, “헌재가 재외국민 투표가 제한된 현행 국민투표법에 대해 위헌 결정을 내렸기 때문에 관련법 개정없이는 사실상 국민투표 진행이 어렵다”는 유권해석을 내린 바 있다.
 
2002년 창립된 세계한인언론인협회는 해외 한인 최대 규모의 언론단체로, 전 세계 40여 국가에서 발행되는 150여개 이상의 한인 동포 언론사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휴스턴 한인언론으로는 코리아월드가 유일하게 함께하고 있다. <KW>
 
세계한인언론인협회 공동성명서 전문
 
근대 민주정치 성립 이후 평등한 선거권을 가지기 위한 투쟁과 희생은 국가와 민족을 막론하고 오랜 세월 계속돼 왔다. ‘선거권’이 이름만으로도 숭고한 이유다. 
대한민국은 최초로 제정된 헌법에서부터 “모든 국민은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선거권을 가진다”고 명시해 모든 국민의 선거권을 보장했다. 때문에 대한민국 근대 역사에 선거권 확대를 위한 투쟁 역사는 거의 없다. 
재외국민만이 예외다. 대한민국 역사에서 재외국민들은 참정권 쟁취를 위해 외로운 투쟁을 벌여왔다. 재외국민 참정권 역사는 7년밖에 되지 않는다. 재외국민들은 1997년과 2004년 두 차례에 걸친 헌법소원을 비롯해 지난한 싸움을 통해 2011년이 되어서야 선거권을 손에 쥐었다.
재외동포사회의 외침은 계속됐다. 재외국민선거법 부칙 개정 없이는 재외국민들의 대통령 조기선거 참여가 불가능해 공직선거법 개정요구가 뜨겁게 일어난 게 불과 1년 전이다. 그리고 지금, 선거권 박탈의 현실 앞에 놓인 750만 재외국민은 또다시 분노한다. 
2014년 7월 헌법재판소는 ‘국내 거소신고가 되어 있는 재외국민’만 투표인명부에 올리게 하는 국민투표법 14조 1항에 대해 헌법 불합치 판결을 내렸다. 이 조항이 국내 거소를 두지 않은 재외국민의 투표권을 박탈하기 때문이다. 
당시 헌재는 해당 조항의 효력을 2015년 12월 말까지로 제한해, 재외국민의 국민투표권은 2016년 1월부터 법적 효력을 상실한 상태다. 
 
현재 대한민국 정치권은 관련법 개정 없이 6월 개헌 국민투표가 사실상 불가능해지자 ‘국민투표권 개정’을 볼모로 삼아 정치싸움을 벌이고 있다. 지난 4년간 재외국민 선거권 보장을 방치한 것도 모자라 위헌 결정이 난 국민투표법을 정쟁의 도구로 삼는 것은 재외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다.
 
이에 전 세계 한인언론을 대표하는 세계한인언론인협회는 재외국민의 권리를 도마 위에 올려놓고 당리당략에 이용하는 정치싸움에 엄중한 경고를 보내며, 대한민국 국회와 각 정당이 개헌논의에 상관없이 재외국민 유권자의 참정권을 보장하는 ‘국민투표법 개정’에 즉각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국민의 기본권인 선거권은 정쟁의 도구가 될 수 없다. 
국민투표법 개정 지연은 명백한 국회의 직무유기이고, 숭고한 국민 기본권의 침해다.
 
 
2018년 2월 3일
세계한인언론인협회
 
-세계한인언론인협회 회원사 코리아월드-
 
 



세계한인언론인협회     mykoreaworld@yahoo.com

[© WeepleWorld,Inc. & weeple.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운영 원칙
 (0 /300)
 
 
company notice customer center Weeple facebook Weeple twitter
 
Copyright 2012-2018. WeepleWorld, Inc. All rights reserved. AppStore Google play